Search
English
DownloadSignInSign Up
Click to apply the changed page
#개발자의기쁨과슬픔
Benjamin
인공지능 세상은 재미없을 줄 알았어
2010년쯤인가.
옆 자리에 앉아계시던 팀장님이 말했습니다.
“나중에는 오프사이드 판정도 다 기계가 하지 않을까요?”
“글쎄요. 기계가 할 수 있을까요? 사이드 라인에 레일을 깔아 ...
👍
8
⚽
5
Benjamin
계약서를 검토할 시간을 주시겠어요?
스톡옵션 계약서를 쓸 때.
창업자 혹은 인사 담당자와 회의실에 들어갑니다.
계약서를 보며 약간의 설명을 들은 뒤에 싸인을 요구받습니다.
이상하다. ...
jeho.page
계약서를 검토할 시간을 주시겠어요?
👍
12
😍
7
1 comment
Benjamin
링크드 리스트가 너무 어려워
링크드 리스트를 도저히 만들 수 없었습니다.
그림을 보고 설명을 읽으면 무슨 말인지 알 것 같았습니다.
뭐 그렇게 어려운 개념도 아니잖아?
그런데 책을 덮고 내가 코드를 짜 보려 ...
👍
6
❤️
1
4 comments
라다
메타, 이르면 9일 대규모 정리해고..🥶
http://www.aitimes.com...idxno=147750?
실적부진과 주가 하락 여파...
WSJ 등 외신 메타 내부 직원 말 인용해 보도
aitimes.com
메타, 이르면 9일 대규모 정리해고
😢
3
Benjamin
우분투 인생
프로그래머로 살려면 리눅스랑 친해져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나서.
집에서는 리눅스만 써야겠다고 각오하고 과감하게 윈도우를 포맷하고 처음 설치한 버전이 우분투 7.04
2007년 4월 ...
👍
8
❤️
5
😆
2
1
Benjamin
평일의 소중함
어머니와 순천에 다녀왔습니다. 2박 3일 화수목 일정.
1인 개발자의 특권으로 평일에만 놀러 다니곤 합니다.
평일에 여행을 하면 어딜 가든 한산합니다.
이렇게 경치 좋은 카페 아무 ...
👍
7
❤️
6
👀
3
1
3 comments
Benjamin
K리그프로그래머
23번 훈련병
2009년 1월.
리만브라더스 사태가 터지고 난 직후의 추운 겨울.
새벽 3시.
저는 개발자 친구와 술을 마시고 있었습니다. ...
👍
5
😢
3
1 comment
Benjamin
C++는 이제 폐기되어야 합니다
https://twitter.com...1571995117233504257/
Sysinternals의 대장이었고 현재는 MS 애저의 대장인 마크 러시노비치.
코딩의 신.
그가 만든 ...
Speaking of languages, it's time to halt starting any new projects in C/C++ and use Rust for those scenarios where a non-GC language is required. For the sake of security and reliability. the industry should declare those languages as deprecated.— Mark Russinovich (@markrussinovich) September 19, 2022
👍
5
Benjamin
1인 개발자 전성시대
“내 앱을 출시해서 월 500만 원만 벌면 회사 은퇴하고 세계 여행하며 살거야.”
“야, 500만 원이 뭐냐? 난 100만 원만 벌어도 소원이 없겠다.”
대부분의 개발자들이 한 번 ...
👍👍🏻
15
💚
8
💪💪🏻
9
📍
5
☕
4
1
4 comments
Benjamin
언제쯤이면 편해질 수 있을까요?
회사에 들어가서 처음 3년 정도를 거의 매일 출근했습니다.
월화수목금토일.
365일 중 340일 정도는 출근했던 것 같습니다.
일을 하러 갔던 건 아니었습니다. ...
😂
8
🤔
5
😇
4
1
3 comments
Benjamin
홍수와 함께 출근을
11년 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습니다.
엄청난 비가 내려 우면산 산사태가 났던 날.
2011년 7월 27일.
그날 아침 저는 신림역에서 네이버 셔틀버스를 타고 회사로 가는 길이었습 ...
👍
8
😍
5
3 comments
Join
Benjamin
조회수 0
언제쯤이면 편해질 수 있을까요?
회사에 들어가서 처음 3년 정도를 거의 매일 출근했습니다.
월화수목금토일.
365일 중 340일 정도는 출근했던 것 같습니다.
일을 하러 갔던 건 아니었습니다.
공부를 하려고.
모르는 게 많아서 미리미리 학습해두지 않으면 주중에 너무 힘든 걸.
아무도 없는 사무실에서 개발 관련 책들을 읽고는 했습니다.
책상에 앉아 있으면 마음이 편했습니다.
‘와, 오늘 끝내주는 걸 배웠어. 내일 이걸 써먹어야지.’
매일 배우고 실력이 늘어서 기쁜 날들이었지만 가끔은 한탄스러웠습니다.
‘하… 이렇게 살아서 뭐하나.’
추석 연휴에도 회사에 나와 있는 제 모습이 처량하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이게 진짜 좋은 삶일까?
존경하는 팀장님에게 물었습니다.
“언제쯤이면 편해질 수 있을까요?”
“글쎄요, 지금처럼 꾸준히 하다 보면 곧 편해지는 날이 올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