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LoginSign Up
Click to apply the changed page
괜찮은 프로덕트매니저로 ... more
Created at12 1, 2021
[돌아보기2] 웹기획자와 PM
십년쯤 전에는 웹기획자라는 말을 흔히 썼다.
우리나라에만 있는 직군이라는 말도 있... more
End of list
[돌아보기2] 웹기획자와 PM
십년쯤 전에는 웹기획자라는 말을 흔히 썼다.
우리나라에만 있는 직군이라는 말도 있었지만(외국에는 웹기획자가 없다며)
결국은 UX디자이너가 와이어프레임을 그리는 것에 디테일한 기능을 명세한 화면설계서라는 산출물이 큰 차이라면 차이이고 PM의 역할을 한다고 보면 크게 틀리지 않다고 생각했다. (여기서 말하는 PM은 Product manager이 아닌 Project manager이다)
왜냐하면 과거 어떤 글로벌 브랜드의 아시아 퍼시픽 프로젝트를 한적이 있는데 한국에이전시에서 리딩했고 내가 기획자로 투입됐었는데 그때 정리됐던 생각이었다.
함께 프로젝트에 투입됐던 분들이 초반에는 나에게 디자이너냐는 질문도 했었고 내 역할이 정확히 뭔지 궁금해했었는데 뭐라 딱히 설명할 방법은 없었다.
그렇게 프로젝트를 그냥 진행했는데... 프로젝트가 끝날 무렵 Micro PM이라고 정의해준적이 있었다. PM인데 아주 디테일하게 관리한다는 말이었다.
그 프로젝트는 아시아퍼시픽 캠페인일정에 맞춰야 하는 프로젝트였고 결과적으로 일정이슈가 큰 프로젝트인지라 한국식 PM의 역할이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며 프로젝트 동료들로 부터 칭찬도 들었다.
한국에만 있는 직업이라 필요없는 역할처럼 말하는 분들이 많았지만 결국 외국에서 하는 PM과 같은 역할인데 일정, 리소스, 스콥을 타이트하게 해야할 수록 한국식(?) 기획자(마이크로PM)의 역할이 꽤나 괜찮은 역할이겠다 생각했었다.
아무튼 당시에는 웹에이전시에서 기획자의 역할은 아주 상세하기 화면단위로까지 기능을 명세하고 프로젝트를 관리하는 경험을 쌓는데는 크게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
모든 프로젝트를 그렇게 할 필요는 없지만 복수인원이 같은 결과물을 목표로 동시에 달려야 하는 프로젝트일수록 - 특히 많은 인원일수록, 복잡한 결과물일수록, 주어진 시간과 인원이 적을수록-
과거 웹기획자라고 불렸고 지금은 PM이나 PO라고 불리는 사람들의 역할이 아주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뭐 오늘도 자기전에 생각나는대로 아무말이나 써보았는데 다른 분들도 어떤 생각이든 공유해주시고 의견 나눠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Let's c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