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LoginSign Up
Click to apply the changed page
Created at11 10, 2022
근저당 설정 해지해주세요
근저당권이 뭔지 알고 계신가요?
1. 등기부등본에 나온 채권최고액은 왜 내가 빌린... more
3 comments
LED 등도 못 가는 남자
건물주 생활을 하면서 할 수 없이 배우게 된 것들이 있습니다.
LED 등 교체하기... more
8 comments
반지하 인생 30년
며칠 전 물난리가 난 직후 서울시에서 앞으로 반지하 주택을 없애겠다고 발표를 해서... more
1 comment
End of list
월급만으로 집을 살 수 있나요?
파이어족 이야기가 쏙 들어가고 달나라까지 가즈아 외치던 소리도 조용해졌습니다.
월급 같은 건 의미 없다. 영끌해서 부동산 사야 한다는 말들도 이제 들리지 않습니다.
금리는 계속 올라가고 주식과 부동산들은 떨어져만 가니 아마 회사에서 받는 월급이 얼마나 소중한지 다시금 상기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회사 생활을 하면서 월급에 대해 투정 부려본 적이 딱 한번 있습니다.
첫 회사에서 첫 연봉 계약서에 사인하던 순간.
인사팀장님과 둘이서 작은 회의실에 들어갔습니다.
인사팀장님이 물었습니다.
"월급은 어떤 것 같아요? 만족스러운가요?"
"적죠."
"네?"
"저기 가리봉에 있는 아무 회사에 가도 이 정도는 주는 걸요."
뭐라 할 말이 없어 당황스러워하던 인사팀장님의 모습이 기억납니다.
"근데 뭐 괜찮아요. 열심히 해서 올리면 되니깐."
인사팀장님에게 이 말을 했는지 속으로만 생각했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네요.
제 실력을 올리는 게 가장 좋은 투자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으니깐.
이후로 연봉이 적다는 말을 한 번도 하지 않았지만 회사에서는 알아서 연봉을 잘 올려줬습니다.
이제와서 다시 계산해보니 연평균 20% 정도로 매년 연봉이 올랐네요.
부동산이라는 것을 월급만으로 살 수 있는 때가 있었습니다.
그것도 건물 한 채를.
그리 오래 전도 아닙니다. 2013년.
저는 그동안 모아 온 월급만 가지고 집을 샀습니다. 물론 대출도 받긴 했습니다만.
건물 가격이 8억 초반이었는데, 전세보증금이 4억 5천여만 원, 이전 건물주의 대출 2억 4천만 원을 승계받아 제 돈 1억 3천여만 원 정도를 주고 건물 한 채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이 1억 3천여만 원은 오로지 월급으로만 모은 돈이고 코인 투자나 주식 투자를 해서 번 돈이 아니었습니다.
2013년 부동산 암흑기...
제가 건물을 사서 그렇지 그 당시 34평 서울 아파트들은 4억대가 수두룩 했습니다. 변두리는 3억대도 수두룩했고요.
사람에 따라 어느 정도 대출이 필요할 수도 있었겠지만 월급만으로 못 살 정도는 절대 아니었습니다.
저같은 사회 초년생이 8년 정도 일해서 모은 돈으로 건물을 살 수 있었으니 먼저 사회에 나가 자리를 잡고 있던 어른들은 대출 없이도 아파트 한 채는 쉽게 살 수 있었을 것 같습니다.
물론 당시 공포심이 대단해서 용기가 필요했겠습니다만...
요즘 부동산 가격이 떨어진다는데 2013년 같은 시기가 또 올까요?
그건 모르겠습니다. 알 수가 없죠.
그럼 이런 기회가 다시 온다면 잡아야 할까요?
잘 잡아야 합니다.
그동안은 본업에 집중하여 열심히 일하고 자기 능력을 키워나가면서 기다리는 게 가장 좋은 전략이라고 생각합니다.
투자 기회나 힐끔 거리면서 본업에 소홀하면 기댈 수 있는 것은 운 밖에 없기 때문에.